'경남, 미래의 영화를 꿈꾸다'..경남예술영화제 열려

정지호 | 기사입력 2019/11/19 [16:00]

'경남, 미래의 영화를 꿈꾸다'..경남예술영화제 열려

정지호 | 입력 : 2019/11/19 [16:00]

 



경남 예술영화제인 '시네마디지털경남 2019'가 오는 22일부터 24일까지 CGV 창원더시티점 2관에서 열린다.

 

올해로 두 번째 열리는 이번 영화제의 주제는 '경남, 미래의 영화를 꿈꾸다'로, 국내외 다양한 장르의 장·단편 영화가 상영된다.

 

경상남도가 주최하고 (재)경남문화예술진흥원, 시네마디지털경남 운영위원회가 주관한다.

 

영화제는 '경남초청', '국내초청', '국내프리미어초청', '국내신인초청', '해외초청' 등 모두 5개 섹션으로 구성됐다.

 

영화제가 아니면 쉽게 관람하기 어려운 장·단편 영화 18편이 상영된다.

 

아울러 영화제 기간 동안 경남 영화인들을 재조명한 '경남, 영화를 품다' 전시를 통해 경남 감독들의 작품 활동 등을 도민과 소통, 공유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된다.

 

첫날인 22일 오후 7시 개막식에서 개막작으로 경남 출신 배우 강길우가 출연한 단편영화 '명태', '시체들의 아침', '마이리틀 텔레비전', '안전거리' 등 4편을 상영한다. 강길우 배우와 함께하는 관객과의 대화도 준비되어 있다.

 

 

오는 24일 오후 7시 30분에 상영되는 폐막작은 배우 김윤석의 감독 데뷔작으로 화제를 모은 영화 '미성년'이다.

 

상영작 전체 무료 관람으로 온라인 예매는 현재 진행중이며, 영화제 당일 현장 예매도 가능하다.

 

[씨네리와인드 정지호]

 

 

보도자료 및 제보 : cinerewind@cinerewind.com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