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 음악영화 제작지원 프로젝트, 최종 선정작 공개

음악영화의 내일을 물들일 '아치의 노래' 등 5편 선정

박지혜 | 기사승인 2020/08/17

제천 음악영화 제작지원 프로젝트, 최종 선정작 공개

음악영화의 내일을 물들일 '아치의 노래' 등 5편 선정

박지혜 | 입력 : 2020/08/17 [14:37]

 

▲ '아치의 노래'  © 제천국제음악영화제



 

[씨네리와인드|박지혜 기자] '제천 음악영화 제작지원 프로젝트'를 통해 5편의 음악영화가 탄생한다.

 

'제천 음악영화 제작지원 프로젝트'는 한국 음악영화계의 내일을 견인할 음악영화인을 육성하고 전폭 지원하는 국내 유일의 음악영화 발굴 프로그램으로 제천국제음악영화제의 대표 프로그램이기도 하다.

 

올해는 어려운 시절이 음악영화의 발전과 창작을 멈추게 해서는 안 된다는 취지하에 제작지원을 총 1억 원으로 대폭 확대하고 참신한 음악영화의 탄생을 기다려왔다.

 

영화제 기간인 지난 15일 열린 본심 피칭행사인 '피치 펀치'에서는 총 8편의 음악영화 프로젝트가 열띤 피칭을 통해 치열한 경합을 벌였다.

 

본심은 한국 최초의 뮤지컬 영화 '삼거리 극장(2006)'과 '러브픽션(2011)'의 전계수 감독과 올해 영화제의 공식 온라인 상영관인 국내 대표 OTT 플랫폼 '웨이브(wavve)'의 이태현 대표이사, 한국예술영화 발전의 근간을 마련한 영화사 '(주)백두대간'의 최낙용 부사장 등 국내 영화계를 대표하는 3인의 심사로 이뤄졌다.

 

최종 선정작으로는 총 5편의 작품이 선정됐는데 '지고'라는 예명으로 활동했던 인디 뮤지션 '지순'의 이야기를 담은 고승환 감독의 다큐멘터리 '지고, 지순'과 감독 자신의 연습생 경험을 녹여낸 아이돌 그룹 멤버의 성장영화 '블루(김영환)'의 2편이 후반작업지원을, 귀신의 노래를 듣게 된 불면증 환자의 이야기를 '호러' 장르에 담은 이병훈 감독의 '구전가요', 1967년 기지촌에서 벌어진 무희 살인사건을 그린 조하영 감독의 '언니를 기억해' 등 2편의 단편영화가 각 500만 원의 제작지원금을 타냈다.

 

총 5천만 원의 제작지원금은 고영재 감독의 '아치의 노래'에게 돌아갔다. 고영재 감독은 “정태춘이라는 가수의 삶과 창작열정, 그가 바꾼 음악산업의 구조 등 가수가 가진 무게가 이 상을 받게 한 것 같다” 라고 말하며 “아치의 노래를 선택해준 심사위원과 피칭에 참여한 동료들에게 부끄럽지 않도록 책임감을 가지고 제작에 임하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최낙용 (주)백두대간 부사장은 심사 총평을 통해 "심사를 하는 입장인데 오히려 많은 것을 배웠다. 모든 작품이 지원하고 싶은 수작이었기에 한정되어 있는 자원이 아쉬웠다. 최종으로 선정된 작품들은 책임감을 갖고 작품을 완성해야 할 것"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이상천 조직위원장은 시상식에서 "영화제가 또 한 번의 도약을 꿈꿀 때가 됐다. 내년에는 음악영화 창작자와 관객을 위한 참신한 음악영화 창작을 위해 2억 원 이상으로 제작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라며 "제천 음악영화 제작지원 프로젝트를 음악영화산업의 발전과 영화제의 세계화를 위한 발판으로 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13일 개막한 제16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는 17일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개막작 등 상영작은 공식 온라인 상영관 웨이브(wavve)에서 오늘까지 관람 가능하고 이벤트와 음악 프로그램 등은 네이버 브이라이브(V LIVE), 네이버TV,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지속적인 관람이 가능하다.

 

 

박지혜 기자| myplanet70@cinerewind.com

보도자료 및 제보cinerewind@cinerewind.com

박지혜
씨네리와인드 미디어본부 뉴미디어부
myplanet70@cinerewind.com

Read More

  • Posted 2020.08.17 [14:37]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