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베리굿 “대표 및 현장 매니저 확진…멤버는 전원 음성”

정지호 | 기사승인 2020/12/02

그룹 베리굿 “대표 및 현장 매니저 확진…멤버는 전원 음성”

정지호 | 입력 : 2020/12/02 [21:39]

▲ 그룹 베리굿.  © JTG엔터테인먼트

 

[씨네리와인드|정지호 기자] 걸그룹 베리굿 측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검사 결과를 발표했다.

 

베리굿 측은 2일 오후 공식입장을 통해 코로나 19 검사 결과를 전했다. 이들은 “당사 소속 아티스트 베리굿(조현, 서율, 고운, 세형)이 오늘 2일 오후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라고 전 멤버의 음성 판정 사실을 알렸다.

 

이어 베리굿 측은 “베리굿의 소속사 대표와 현장 매니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베리굿 멤버 전원이 지난 1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습니다. 베리굿은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2주간 자가 격리를 실시할 예정입니다”라고 추후 대응 방침을 전했다.

 

또한 “다시 한 번 추가 감염의 위험이 있는 아티스트와 스태프들이 있는지 재조사하고, 앞으로도 보건당국의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여 아티스트와 스태프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 이하 소속사 JTG 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JTG엔터테인먼트입니다.

 

당사 소속 아티스트 베리굿(조현, 서율, 고운, 세형)이 오늘 2일 오후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베리굿의 소속사 대표와 현장 매니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베리굿 멤버 전원이 지난 1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습니다.

 

베리굿은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2주간 자가 격리를 실시할 예정입니다.

 

당사는 다시 한번 추가 감염의 위험이 있는 아티스트와 스태프들이 있는지 재조사하고, 앞으로도 보건당국의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여 아티스트와 스태프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겠습니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정지호 기자| jjho@cinerewind.com

보도자료 및 제보cinerewind@cinerewind.com

정지호
씨네리와인드 미디어본부 뉴미디어부
jjho@cinerewind.com

Read More

  • Posted 2020.12.02 [21:39]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