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촬영 중 알렉 볼드윈이 쏜 소품총 맞고 촬영 감독 숨져

박지혜 | 기사승인 2021/10/22

영화 촬영 중 알렉 볼드윈이 쏜 소품총 맞고 촬영 감독 숨져

박지혜 | 입력 : 2021/10/22 [15:18]

▲ '스틸 앨리스'의 배우 알렉 볼드윈(Alec Baldwin) 스틸컷.  © 그린나래미디어㈜

 

[씨네리와인드|박지혜 기자영화 촬영 중에 쏜 총에 스태프가 맞고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

 

21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알렉 볼드윈은 이날 미국 서부 뉴멕시코 산타페의 한 목장에서 진행된 영화 '러스트(Rust)' 촬영 중에 소품용 총을 발사하는 장면을 촬영했다. 당시 총에는 공포탄이 장착된 것으로 여겨졌으나, 소품용 총의 방아쇠를 당기는 순간 실탄이 발사됐고 현장 촬영 감독인 할리나 허친스(42)와 조엘 수자(48)가 발사 직후 쓰러졌다.

 

촬영 감독 할리나 허친스는 숨졌고, 감독 조엘 수자는 위독한 상황으로 전해진다. 영화 촬영은 중단된 상태이며, 수사 당국은 "어떤 종류의 발사체를 어떻게 발사했는지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알렉 볼드윈은 영화 ‘겟어웨이’, ‘디파티드’,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 등 다양한 영화에 출연해 얼굴을 알린 배우다. 

 

 

박지혜 기자| myplanet70@cinerewind.com

보도자료 및 제보cinerewind@cinerewind.com

박지혜
씨네리와인드 미디어본부 뉴미디어부
myplanet70@cinerewind.com

Read More

  • Posted 2021.10.22 [15:18]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