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수와 신인들의 열연..소년범죄에 대해 이들이 던지는 메세지는

현장|'소년범죄' 제작발표회

박지혜 | 기사승인 2022/02/22

김혜수와 신인들의 열연..소년범죄에 대해 이들이 던지는 메세지는

현장|'소년범죄' 제작발표회

박지혜 | 입력 : 2022/02/22 [16:33]

▲ 22일 '소년범죄' 제작발표회에 배우 김무열, 김혜수, 이정은, 이성민이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2.02.22]  © 넷플릭스

 

[씨네리와인드|박지혜 기자'소년범죄'라는 가볍지 않은 소재의 작품 한 편이 시청자들을 찾아와 가볍지 않는 메세지를 전달한다.

 

22일 오전 온라인으로 열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소년심판' 제작발표회에서는 홍종찬 감독과 김민석 작가를 비롯해 출연 배우 김혜수, 김무열, 이성민, 이정은 등이 참석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소년심판'은 소년범을 혐오하는 판사 심은석(김혜수)이 지방법원 소년부에 부임하면서 마주하게 되는 소년범죄와 그들을 둘러싼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홍종찬 감독은 "범죄나 폭력성에 집중되는 것을 지양하고자 했다. 표현 방식이 기획보다 세게 가는 것인지 고민될 때 작가님과 소통하면서 기획 의도를 생각해 균형을 잡으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또한 "범죄에 초점을 맞추지 않고 깊이 얽힌 실타래를 풀어야 했다. 우리 사회 시스템의 아주 근본적인 곳까지 관여되기 때문에 이 점이 다른 작품과 다르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김민석 작가는 "이 드라마를 범죄물로도, 법정물로도 볼 수 있겠지만 나는 가족극으로 접근했다. 소년 사건이 터지면 얼마나 많은 파장이 일어나고 사람들이 고통받는지에 집중했다. 각 가정 속에서 벌어지는 모습을 보면서 다른 드라마와 차별점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혜수가 연기하는 '소년형사합의부' 소속 심은석 판사는 소년범을 혐오하며 죄를 지었으면 그에 따른 처분을 받아야 한다는 단호한 신념을 가진 법조인이다. 예민하고 무거울 수 있는 소재를 힘있게 쓸 수 있다는 사실에 놀라웠다는 김혜수는 "시리즈의 재미를 넘어 메시지를 던지는 작품"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또한 "재미와 완성도는 물론이고 영상매체가 할 수 있는 순기능을 내포한 작품이다"라고 말했다.

 

▲ 22일 '소년범죄' 제작발표회에 배우 김무열, 김혜수, 이정은, 이성민이 참석했다. [22.02.22]   © 넷플릭스(Netflix)

 

김혜수는 "그동안 소년범죄에 관심이 있다고 생각했는데, 얼마나 편협한 것이었는지 알게 됐다"면서 "관심이라고 스스로 굳게 믿었던 건 청소년 범죄에 대한 분노 혹은 판결에 대한 감정적 접근일 뿐이었다는 걸 깨달았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무열은 "배우를 하며 자부심과 성취감을 느낄 때가 많다. '소년심판'이 그렇다. 작품의 메시지를 확실히 알게 되어 책임감과 생각이 많아졌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성민은 "범죄의 유무를 결정할 수 있는 판사 역을 맡게 되어 신선했다. 새로운 시선으로 소년범 문제에 대해 다가갈 기회가 될 것 같아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정은은 "시대성을 보여드릴 수 있는 작품을 만나는 것은 배우에게는 굉장히 반가운 일이다. 어른으로서 청소년 문제에 대해 관심이 많았다. '소년심판'에 담긴 질문이 공론화되면, 좀 더 좋은 제안들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해본다"고 밝혔다.

 

김민석 작가는 "드라마적 재미도 중요하겠지만 실제로 현장에 근무하는 분들에게 누가 되면 안 되겠다는 마음이 가장 컸다. 이야기를 쓸 때도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으려 했다. 내가 피해자 입장에 몰입하진 않았나, 가해자의 편에서 변론하진 않았나 경계하면서 글을 썼다"고 글을 쓰며 신경 썼던 점을 밝혔다.

 

김혜수는 "의도한 메시지가 진심으로 시청자분들의 가슴에 닿아서 청소년 범죄, 소년범에 대해 유의미한 고민을 함께 해보는 계기가 된다면 정말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김혜수의 진정성을 담은 바람이 시청자에게 전해질지 기대를 모은다.  

 

 

박지혜 기자| myplanet70@cinerewind.com

보도자료 및 제보cinerewind@cinerewind.com

박지혜
씨네리와인드 미디어본부 뉴미디어부
myplanet70@cinerewind.com

Read More

  • Posted 2022.02.22 [16:33]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